티스토리 뷰


메트로신문에서 1년 남짓 글 쓰며 대중과 지근거리에서 호흡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허섭한 글 실력으로 '인앤아웃'이란 칼럼을 쓰고, 그 글에 호응하는 대중과 멀리서나마 글에 대한 글을 주고받으며 함께 사유하고 고민했다. 그런 점에서 '인앤아웃'은 나만의 글이 아니라, 공동 저작물이라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인앤아웃'을 쓸 수 없게 됐다. 서울신문과 메트로신문을 거쳐, 이제 한겨레신문이라는 세 번째 일터에서 일하게 됐기 때문이다. 한때는 막연하게 꿈꿨던 곳이고, 같은 공간의 경쟁사에서 일하던 시절엔 막역하게 지내는 사람들이 가장 많았던 곳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부쩍 비판적 눈길로 바라보게 되는 곳이기도 하다.


나는 '그 조직을 바꾸기 위해 호랑이 굴에 들어간다' 따위의 말을 던지진 않겠다. 다만 이런 식의 변은 어떨까. 사람을 만날 때마다 한겨레 구독신청서를 들고다닌다는 홍세화 선생은 "한겨레신문을 구독해달라고 말하는 것은 비판적 구독자가 되라는 것이지 맹목적으로 그것만 보라고 하는 건 아닙니다. 합리적 보수와 건전한 진보 사이에 경쟁하는 것이 우리가 지향하는 정치의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런 점에서 한겨레신문은 한국사회에서 여전히 해야할 일이 남아 있는 공간으로서의 가치가 내겐 있다.


'비판적 지지'의 망령이 엄습할 수 있지만, 나는 진보신당도 비판적으로 지지하는, 그저 낭인일 뿐이다. 온전한 낭인이 되지 못하는, 그저 B급이긴 하지만 끝까지 낭인으로 남고 싶다. 그런 점에서 간단히 말해 '기분 좋은 곳에 오래 있으면 그렇지 않은 곳도 가고 싶어지는' 성가신 성질 머리 탓으로 변을 돌릴 수도 있겠다.


'인앤아웃'으로 43번이나 호흡한 글 중엔 다시 읽어보면 부끄러워지는 글들이 많다. 하지만 미디어스 기고는 계속 할 예정이고, 새로운 글로 블로그를 꾸며갈 생각이다. 프로필은 바뀌지만 나는 나일 뿐, 소속이 나를 규정하진 않는다.

댓글
  • 프로필사진 뗏목지기™ 아~ 일단 축하드립니다. 무엇보다 원하는 곳에서 일할 수 있게 된다는 건 소중한 일이니까요.
    솔직히 말씀드리면 인앤아웃 칼럼 보면서, 경향이나 한겨레 같은(개인적인 느낌이지만요. ㅎㅎ) 지면에서 볼 법한 글을 메트로에서 볼 수 있다는 게 나름 괜츈한 느낌이었는데 좀 아쉽기도 하네요. ^^
    아무쪼록 앞으로도 계속 좋은 글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10.08.04 00:37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좋게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여전히 메트로신문이란 매체에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하지만 타이밍..이라는 점에서 선택해야할 시점들이 생기더군요.
    더욱 신경쓰겠습니다..
    2010.08.04 02:52 신고
  • 프로필사진 강여사 축하드려요!!!!! 르디에서 보고 무슨 내용이지 갸웃 거렸다능 ㅋㅋ 2010.08.04 05:37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 비비 꼬아 얘기해서 죄송해요, 강여사님.
    축하 감사..

    그나저나..아..이런 신변잡기적인 글이 다음 뷰 베스트에 올라가다니..
    왜 일케 난감할까요...ㅜㅜ
    2010.08.04 09:51 신고
  • 프로필사진 자작나무 올 것이 왔구나. 막연하게나마 언젠간 복귀할꺼야 했던 기대를 이젠 접어야할듯 ㅠㅠ
    기왕지사 취재현장에서 다시 만날 날이 있겠지. 잘 해낼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 그래도 블로그는 어떤 형태로든 계속함이 어떠한가. 당장엔 바쁠테니 시간 여유있게 두고 조만간 소주 한잔 하자. 홧팅이다
    2010.08.04 09:05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건방진 생각일 지 모르지만,제 선택 하나가 참 많은 사람들을 먹먹하게 하네요...
    연락드릴께요 형
    2010.08.04 09:51 신고
  • 프로필사진 해지는풍경 이제 블로그나 인터넷을 통해 뵈야겠네요. 한겨례로 가시면 칼럼은 안쓰시는 건가요? 2010.08.12 09:54 신고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한겨레신문에서 칼럼쓰는 일은 당분간 어려울 거 같습니다.
    하지만 블로그는 어떤 형태로든 계속 운영할 작정이니, 여기서 자주 뵈어요..^^
    2010.08.12 11:1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