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너를 바라보는 시선

닥치고 문재인이 문제인데

B급 낭인 [이재훈] 2012. 12. 7. 09:30

출처 : <한겨레>


며칠 전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트위터에 사진을 올렸다. 박근혜 지지자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박정희와 육영수의 영정을 앞에 두고 큰절을 올리고 있는 모습이다. 그리고 진 교수는 “혹시 이런 미래를 원하십니까?”라고 썼다.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이 모습이 한국 사회의 일반적인 미래가 될 것이라는 얘기다.

진중권 트위터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여전히 박정희를 신성화하는 사람들이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아무리 ‘박정희의 딸’이 대통령이 되어도, 2012년의 한국 사회에서 이런 모습이 일반화하리라 상상하는 건 무리수다. 진 교수도 한 명의 사회 구성원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1987년 민주화운동 이후, 25년 동안 진화한 한국의 민주화는 이미 하나의 문화로 공고화해 있다. 그런데 이런 지적을 하며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왜 대통령이 돼야 하는지는 없나요. (이명박 네거티브만 하다 패배한) 2007년은 기억 안 나나요?”라고 물었더니, 다른 트위터리안이 친절하게 한마디 한다. “문재인이 안 되면 박근혜가 되기 때문에요.^^”

18대 대통령 선거가 대체로 이런 식으로 전개되고 있다. 문재인 캠프는 “박근혜 후보는 ‘유신의 딸’이고, 이명박 정부의 민생 파탄의 공모자이며, 수첩없이는 아무 데도 가지 못하는 ‘수첩 공주’인데다, 도덕성까지 상실한 불통 후보”[각주:1]라며 연일 ‘박근혜 때리기’만하고 있다. 이런 전략에 이미 문재인 지지가 확실한 이들만 즐거워하며 환호한다. 하지만 박근혜의 문제점을 알면서도, 문재인을 통해 한국 사회의 미래가 어떨지 상상할 수 없는 이들은 그저 시큰둥할 뿐이다.

문 후보의 공약이 밝은 미래를 그리고 있는 것도 아니다. 예를 들어 교육 공약을 살펴보면, ‘외고·국제고·자사고 단계적으로 일반고 전환’ ‘쉼표가 있는 교육’ 정도가 눈에 띈다. 고교 서열화를 방지하고, 중2 때 학업 부담에서 벗어나 적성과 진로를 고민할 여유를 주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고교 서열화 등 초·중등 교육 파행의 근본 원인인 대학 학벌 서열화에 대한 개혁 방안은 보이지 않는다. 이는 노무현 정부 초기의 교육 개혁 의지보다 후퇴한 지점이다. 참여정부가 말기에 펴낸 <대한민국 교육 40년>은 참여정부 교육혁신위원회의 궁극적인 목표가 ‘대학 서열 구조의 해체’였다고 적고 있다. 그리고 이 책에는 ‘과거의 정책 실패와 성공의 경험에서 배우지 못하면 미래의 교육 개혁도 없다’고 적혀 있다.


하지만 문 후보 지지자들은 ‘닥치고 정권 교체’만 외친다. 그리고 한 트위터리안은 진보 진영의 대통령 후보에게 일단 토론회에 나가서 ‘박근혜 때리기’를 도와주다가 선거 열흘 전에 사퇴하라고 얘기한다. 그 트윗은 266번이나 리트윗됐다.

정치적 의사는 위탁될 수 없는 것이다. 나의 의사를 ‘닥쳐두고’ 남에게 맡긴다는 것은, 그 선택이 가져온 미래에 대한 책임 역시 내가 지는 것을 의미한다. ‘정권 교체’를 위해 ‘닥치고 문재인에게 투표하라’는 말이 도무지 잘 그려지지 않는 미래에 대한 책임까지 닥치고 내던지라는 폭력으로 읽히는 까닭이다. 과연 무엇을 위한 정권 교체인가.


*<한겨레21> '이 주의 트윗 - 크로스'에 실렸음.


*함께 쓴 이동연 교수의 글까지 보려면 여기


  1. 윤다정 <미디어스> 기자의 11월 29일치 기자수첩 [본문으로]
댓글
  • 프로필사진 openmind 진중권교수가 우려했던 일이 일어나는 것을 지켜보시는 영광을 얻으셨군요. 이런 세상 반듯이 됩니다. 골목마다 박정희 육영수 동상이 설것이고 헌재에서 지금까지 내렸던 진보적인 판결을 다 백지화가 될 것입니다. 축하합니다 2013.01.05 01:33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네..님은 그런 세상이 '반듯이' 되길 기대하고 고대하면서, 그런 세상이 만들어지면 박근혜 찍은 사람들에게 쌍욕하면서 정신승리하고 지내세요. 싸우면서 님의 정체성 유지할 수 있어서 축하드려요~ 2013.01.14 22:1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