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재훈의 인앤아웃 no.22

소녀들이 'oh'빠를 외치자 삼촌들은 좌절했다. 삼촌들을 버리고 오빠에게 간 소녀들에게 배신감을 느꼈을까. 아닐 것이다. 삼촌들은 안다. 오빠로 불리지 않아도 '오빠'의 위치에서 소녀들의 소몰이춤에 열광할 수 있다는 걸. 소녀들은 어차피 현실의 연애 상대가 아니니까 말이다. 나이에 맞춰 어리게 보여야 할 필요도, 외모에 맞춰 짐승 같은 복근을 가져야할 의무도, 그들에겐 없다.


알아서 해군 제복을 입고 삼촌들의 군대 트라우마를 순식간에 '치유'해주거나('소원을 말해봐'), 치어리더로 변신해 근육을 부딪히는 삼촌들만의 세계에 복종하는('oh!') '착한' 소녀들 아닌가. "10분 만에 널 유혹할 수 있다"며 홀로 서서 "나만 바라봐"를 강요하던 이효리와 달리 취향에 따라 9명 중 한 명을 고를 수 있게 해주는 '친절함'까지 갖춘 소녀들에게 배신감 따윈 당치 않다. 여기까진 기획사가 마초들의 성적 욕망을 배설할 수 있게 교묘하게 짜놓은 텍스트.


정작 여기서 멈추지 않는 건 삼촌들이다. 소녀들의 섹시함에 성적 욕망을 품으면서도 그 욕망을 '순수'로 세탁하는 데 집단 동조한다. 최근 한 만화가가 소녀들에 대해 노골적으로 성적인 묘사를 해 공분을 샀던 사건이 한 예다. 기획사는 한 술 더 떠 이 만화가를 성희롱으로 고소하겠단다. 만화가의 의도와 작법에 전혀 동의하지 않으면서도 더 눈길이 갔던 건 삼촌들과 기획사의 묘한 카르텔이다. 아니, 소녀들을 ‘사수’하겠다며 스스로 들고 일어선 삼촌들과 뒤에서 입 가리고 킥킥대고 있는 기획사의 희한한 지형이 더 정확하겠다. 소녀들의 '섹시함'에 은근 열광하면서도 "섹시해!"라고 외치는 개인에겐 집단 뭇매를 가하는 삼촌들의 이 이중적 욕망을 과연 무엇으로 해석해야할까. 우리는 정말, 소녀들을, 성적 욕망의 대상으로, 보지 않는 걸까.


연예기획을 통해 유통되는 자본은 무섭다. 자본은 스스로 소녀들에게 노골적인 섹시 코드를 덮어씌워 놓고 '우리가 아니라 이 아이들을 음흉하게 바라보는 당신의 시선이 죄악'이라며 쏟아질 비난을 비켜간다. 하지만 더 무서운 건 자본의 코드에 스스로 종속돼 집단의 도덕률을 만들어 놓고 그 도덕에서 일탈한 개인을 강력하게 처벌하는 군중이다. 욕망은 n개의 개별적 욕망 그대로 머무를 땐 존중이나 비난의 대상이 아닌 욕망 그 자체로 존재할 뿐이다. 하지만 욕망이 선악의 도덕으로 포장돼 타자를 배척하는 도구가 되면, 우리는 그걸 집단의 패악질이라고 부른다.


댓글
  • 프로필사진 gogigui 어렴풋이 생각했던 걸 잘 정리해주셨네요.
    특히 이효리와의 대조 부분을 보며 쿡쿡거리며 웃었어요.
    남자치고 소시보다 이효리를 좋아하는 사람 없는 이유가 그것이죠.
    혀끝에서 맴돌던 얘기 명쾌히 해주셔서 재밌게 보고 갑니다. :)
    2010.02.05 14:26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에고..조금이나마 도움이 됐다니 다행입니다.
    취향에 따라 선택한다는 지점에서 더 심하게 표현할 수도 있었지만;;참았어요..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0.02.05 15:58 신고
  • 프로필사진 기상 기획사가 소녀시대에 맞춘 성적 코드를 저와 비슷한 시각으로 보는 사람을 봐서 반갑습니다.
    가렵던 등이 시원해지는 것 같네요. 우리 사회에서 아직 여자는 욕망을 품을 수 있는 자 보다는 남자의 욕망을 통해 가치가 인정되는 존재인 것 같습니다. 이효리는 자신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자신이 남자를 직시하고 보는 모습도 은근히 혼합되어서 그게 남성에게는 위협적으로 느껴질 수 있겠죠. 그 만화가의 웹툰은 개인적으로 혐오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소녀시대가 성적 판타지라는 것을 의식하고 까발리는 것과 단순재미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그 메세지를 대중화한 것은 차이가 있으니까요. 그런데 대중가요와 성적 코드를 연관지어 생각할 때 흥미있는 것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지드래곤 같은 경우는 대놓고 욕망을 표현한 것으로 검찰로 소환되고 여자가 남자를 유혹하는 인간조차 아닌 수동적으로 무한한 욕망과 숭배의 대상이 된 소녀시대와 카라(카라캣 광고를 예로 했을 때), 티아라는 성적코드에 대한 논란을 잘만 피해가니 말입니다. 그렇다고 소시를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도 아니지만 청소년, 나아가 우리 사회에 성에 대한 인식에 더 해를 끼치는 것은 소시라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소녀시대 멤버들도 시선을 받는 사람이 아니라 스스로 보는 것을 행하는 사람들이 되었으면 하네요.
    2010.02.05 16:55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네..'기상'님..
    이효리와 소녀시대의 차이에 대해 제가 쓰지 않았던 부분까지 시원하게 써주셨네요.
    여러모로 불편한 요즘입니다.
    단..님의 글 마지막 부분에서..제 의견을 좀더 보태면 소녀시대 멤버들보다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더 탓하고 싶단 생각이 듭니다. 소녀들이야..노래하고 싶고, 연기하고 싶고,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싶은 그야말로 소녀들(이젠 스무살들이 넘었지만)일 뿐이지만, 기획사는 소녀들의 욕망을 이용해, 아니 착취해 돈벌이에 급급하니까요. 유명세에 대한 욕망의 대가치곤 가혹하죠, 그들의 착취가.
    2010.02.05 21:56 신고
  • 프로필사진 객꾼 아하 오늘 새벽에 프레시안에서 어느 논객의 소녀시대에 대한 성적 판타지에 관한 똑같은 글을 여기서 또 보게 되는군요. 다음 프레시안 링크 가서 보세요. ^^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100203164550&Section=04
    2010.02.05 20:48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아하! 김봉현씨가 훨씬 더 자세하고도 밀도있게 잘 풀어놓으셨군요^^
    저의 지적 게으름을 탓해야겠습니다.
    좋은 글 소개 감사합니다!
    2010.02.05 22:0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