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재훈의 인앤아웃 no.27

 

"제가 감옥버스를 타려할 때 절 부르셨죠. 야첵! 이라고. 전 스물한 살이나 먹었는데 절 부르는 소리에 눈물이 났어요", "재판할 때도 여러 번 불렀지 않나", "그 전엔 들리지 않았어요. 그땐 모든 사람이 절 비난하고 있었으니까."


영화 '살인에 관한 짧은 필름'에서 야첵은 별다른 까닭 없이 택시기사를 잔혹하게 살해하고 끝내 사형 당하고 만다. 어린 시절 여동생의 죽음으로 강한 트라우마를 안게 된 그는 스스로를 세상과 단절시킨 채 자기 안의 세계에서만 살았다. 외부의 요인에 의해 생긴 충격을 다시 받지 않기 위해 철저하게 방어적으로 온몸을 옹송그렸다.


하지만 내부로의 고립이 점점 깊어질수록 살아야할 이유는 점점 상실하게 됐다. 아무 잘못 없는 택시기사를 살해하고도, 야첵은 죄책감을 느끼지 못한다. 죄책감이란, 타인과 함께 어울리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공동체의 윤리를 깼을 때 그 일탈을 정당화하며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해 가지는 감정이다. 공동체에 어울리지 못하며 21년 동안 남에게 제대로 된 부름조차 받아보지 못한 야첵에게 죄책감이란 개념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야첵을 사형시킨 사회와 권력은 사형이란 극단의 처벌로 강점하게된 지배 범위를 야첵이 아니라 공동체를 구성하고 있는 대중에게 뻗치게 된다.


심리학에는 '공정한 세상 이론'이라는 게 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착한 사람에겐 좋은 일만 일어나고, 좋지 않은 일은 나쁜 사람에게만 일어나는 식으로 공정하다고 믿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일컫는다. 열심히 공부하면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출세해야 하고, 열심히 일하면 그렇지 않은 동료보다 먼저 승진할 것이라는 믿음은 그런 심리에서 기인한다.


흉포한 범죄자를 향한 강력한 비난은, 범죄 피해라는 좋지 않은 일이 '착한' 사람에게 일어난 상황에 의해 저 심리가 흔들리면서 혼란을 느껴 등장한다. 공정한 세상에 대한 믿음을 배신당했다는 사실을 망각하는 데 강력한 비난이 범죄자를 타자화하는 방식으로 작동하게 되는 셈이다. 하지만 우리가 사는 세상이 그렇게 공정하던가. 공부만 열심히 하면 그렇지 못한 아이보다 성공할 수 있고 일만 열심히 하면 동료보다 먼저 승진이 보장돼 있던가. 


사형이라는 극단의 처벌은 그래서 등장한다. 권력은 일탈자에 대해 '정당성을 갖춘 살인'으로 목숨을 빼앗고 그들을 철저하게 응징함으로써 사실은 사형수가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충격을 가한다. 위축된 우리는 사형수의 죽음이란 강렬함은 뒤에 두고 우리가 사는 세상이 일탈자를 배제함으로써 다시 한 번 공정해졌다고 믿고 만다. 권력은 그렇게 통치의 정당성을 획득하고, 공정하지 못한 사회의 모순은 은폐된다.

한 사람이 타인을 죽이는 살인 행위나 4500만명이 한명의 범죄자를 죽이는 '공동 살인' 행위는 본질적으로 별반 차이가 없다. 세상엔 '정당한 죽임'이란 개념이 없기 때문이다.
 

댓글
  • 프로필사진 roamer 문제는, 이런 발언이 '범죄자의 인권'과 '피해자의 인권'의 대립구도로 단순화되어 이미 분노하고 있는 대중들의 비난을 불러 일으키는데 그치고 말게 되는 현실이지요. 며칠 전에 쓰셨던 이슈인 '낙태' 문제에서 '낙태 선택권'의 문제가 '낙태권 보장 vs 낙태 권장', 혹은 '여성의 자기 결정권 vs 태아의 생명 경시'로 극단적 단순화 되는 행태와 다를 바 없이 말입니다. 동일선상에서 비교 대상으로 논할 수 있는 개념들이 아닌 것을. 2010.03.20 14:09
  • 프로필사진 B급 낭인 [이재훈] 아,죄송하지만 저는 영아살해와 관련된 글은 쓴 적이 있습니다만, 낙태 관련 글은 쓴 적이..;; 무언가 오해가 있진 않으신지요. 물론 주제 범위가 크게 차이가 나는 건 아니었습니다만..쿨럭
    그리고, 물론 받아들이는 시각에 대한 우려를 지적해주셨지만, 그래서 더욱 인권이라는 문제를 배제한 상태에서 글을 써본 거랍니다. 인권은 물론 지고지순한 가치가 있어야하지만, 한국 사회에선 그렇질 못하죠. 인권을 얘기하면 또다시 '좌빨'을 들먹이죠. 그런 면에서 지금 사형의 이슈에선 인권 문제가 진영논리화해버린 측면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래서 다른 시각으로 써보고 싶었고, 좀더 본질적인, 공동체에서의 하나의 존재를 타자화하고 어떻게 배제하느냐의 관점에서 보고싶었습다. 혹시, 어떤 부분이 인권의 대립구도로 비난을 불러일으키는 건지, 의견을 좀더 자세히 설명해주실 수 있으실까요.
    2010.03.21 01:12 신고
댓글쓰기 폼